여행의 역사

여행은 이를테면 무역이나 이민에 의해 정해진 곳으로 가는 경우에만 해당이 되었다. 하지만 문화적으로나 기술적으로 매년 발전해 오면서 여행은 좀 더 쉽게 할 수 있게 되었고, 각 나라에 접근하기도 더욱 쉬워졌다. 인간은 콜럼버스가 1492년에 영국에서 새로운 대륙을 발견한 탐험(마지막 장소까지 10주가 걸린) 이래로 교통수단을 이용해 먼 거리를 여행해왔다. 현재는 누구나 어디든 갈 수 있고, 비행기 티켓을 살 수 있으며 미국으로 밤새 새처럼 날아갈 수 있다.

하지만, 중세 시대에 여행을 하는 것은 매우 어렵고 험난했다. 이것은 경제와 사회에 중요한 영향을 끼쳤다. 예를 들어 그렇기 때문에 도매상은 말이 끄는 포장마차나 항해를 할 수 있는 상인들에게 의지 했다. 또한 여러 나라들을 오고가는 사람들에게 의지해 그들에게 물건을 팔거나 사들이곤 했다. 성지 참배는 많은 여행자들을 지역적으로, 국제적으로 이끌었다. 물을 이용한 여행은 적어도 19세기에 기차가 발전하기 까지는 땅을 이용한 여행보다 종종 편안하고 빠른 속도를 보장했다. 비행기는 20세기에 아주 먼 거리의 여행도 할 수 있도록 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