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촌8경

창덕궁

창덕궁은 조선왕조 제3대 태종 5년(1405) 경복궁의 이궁으로 지어진
궁궐이며 창건시 창덕궁의 정전인 인정전, 편전인 선정전, 침전인 희정당,
대조전 등 중요 궁궐전각이 완성되었다. 그 뒤 태종 12년(1412)에는 돈화문이
건립 되었고 세조 9년(1463)에는 약 6만2천 평이던 후원을 넓혀 15만여 평의 규모로 궁의 경역을 크게 확장하였다.

임진왜란 때 소실된 것을 선조 40년(1607)에 중건하기 시작하여 광해군 5년(1613)에 공사가 끝났으나 다시 1623년의 인조반정때 인정전을 제외한
대부분의 궁궐전각이 소실되었다가 인조 25년(1647)에 복구되었다. 그 후에도
여러 번 화재가 있었으며, 1917년에 대조전과 희정당 일곽이 소실되어
1920년에 경복궁의 교태전·강녕전 등 많은 건물을 철거하여 창덕궁으로 이건하였다.

창덕궁은 1610년 광해군 때부터 1868년 고종이 경복궁을 중건할 때까지 258년 동안 역대 제왕이 정사를 보살펴 온 법궁이었다. 창덕궁 안에는 가장 오래된 궁궐 정문인 돈화문, 신하들의 하례식이나 외국사신의 접견장소로 쓰이던 인정전, 국가의 정사를 논하던 선정전 등의 치조공간이 있으며, 왕과 왕후 및 왕가 일족이 거처하는 희정당, 대조전 등의 침전공간 외에 연회, 산책, 학문을 할 수 있는 매우 넓은 공간을 후원으로 조성하였다.

정전 공간의 건축은 왕의 권위를 상징하여 높게 하였고, 침전건축은 정전보다 낮고 간결하며, 위락공간인 후원에는 자연지형을 위압하지 않도록 작은 정자각을 많이 세웠다.

건물배치에 있어 경복궁에서는 정문으로부터 정전, 편전, 침전 등이 일직선상에 대칭으로 배치되어 궁궐의 위엄성이 강조된 데 반하여, 창덕궁에서는 정문인 돈화문은 정남향이고, 궁 안에 들어 금천교가 동향으로 진입되어 있으며 다시 북쪽으로 인정전, 선정전 등 정전이 자리하고 있다. 그리고 편전과 침전은 모두 정전의 동쪽에 전개되는 등 건물배치가 여러 개의 축으로 이루어져 있다.

오늘날 자연스런 산세에 따라 자연지형을 크게 변형시키지 않고 산세에 의지하여 인위적인 건물이 자연의 수림 속에 포근히 자리를 잡도록 한 배치는 자연과 인간이 만들어낸 완전한 건축의 표상이다. 또한, 왕들의 휴식처로 사용되던 후원은 300년이 넘은 거목과 연못, 정자 등 조원시설이 자연과 조화를 이루도록 함으로써 건축사적으로 또 조경사적 측면에서 빼놓을 수 없는 귀중한 가치를 지니고 있다. 후원은 태종 5년(1405) 창덕궁을 창건할 때 후원으로 조성하였으며, 창경궁과도 통하도록 하였다.

창덕궁 후원은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전통 조원 시설로서 자연적인 지형에다 꽃과 나무를 심고 못을 파서 아름답고 조화 있게 건물을 배치하였다.

대부분의 정자는 임진왜란 때 소실되었고 지금 남아 있는 정자와 궁궐전각들은
인조 원년(1623)이후 개수·증축된 것이다. 이곳에는 각종 희귀한 수목이 우거져 있으며, 많은 건물과 연못 등이 있어 왕과 왕비들은 이곳에서 여가를 즐기고 심신을 수양하거나 학문을 닦고 연회를 베풀었다.

창덕궁은 조선시대의 전통건축으로 자연경관을 배경으로 한 건축과 조경이 고도의 조화를 표출하고 있으며, 후원은 동양조경의 정수를 감상할 수 있는 세계적인 조형의 한 단면을 보여주고 있는 특징이 있다.

창덕궁은 1997년 12월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되었다.

원서동 공방길

종로구 원서동은 작은 동네다. 창덕궁 정문인 돈화문을 바라보면 바로 왼편에 위치한다. 창덕궁 서쪽 담에서 현대사옥 사이 북쪽으로 길게 뻗은 창덕궁 담과 맞닿아 있다. 넓은 의미의 북촌을 이야기할 때 계동, 안국동, 가회동과 함께 원서동 역시 북촌에 포함된다.
북촌8경 중 북촌1경과 2경이 원서동에 자리한다. 계동에서 언덕길을 내려오면 양쪽의 나지막한 집들 사이로 창덕궁 담장과 그 담장 위에 얹힌 듯 보이는 전각들의 모습은 한마디로 그림이다. 또 2경은 고희동 가옥에서 아랫길로 내려가면 보이는 각종 공방이 보이는 골목길이다.

가회동 11번지

기쁘고 즐거운 모임’이라는 의미의 가회(嘉會)라는 이름처럼 가회동 11번지는 즐거움과 소박한 정취가 가득한 곳이다. 작고 아담한 한옥들이 서로 이야기하듯 마주 보고 있고, 골목길에 아담하게 놓여진 화분들과 담장 너머로 내려진 감나무는 이곳을 찾는 손님들에게 정겨움과 여유로움을 느끼게 해준다. 골목길의 옛 모습이 묻어있는 처마 사이를 걷다 보면 마치 산책하는 즐거움으로 발걸음 하나하나가 가볍기만 하다.
양호한 한옥 군을 이루는 서울의 대표적 한옥주거지인 가회동11번지에서는 또한 동림매듭공방과 가회민화공방. 한상수자수공방 등을 둘러보면서 한옥과 함께 소박함과 전통이 살아 숨 쉬는 있는 그대로의 북촌 문화를 만날 수 있는 곳이다.

가회동 31번지 언덕

가회로를 건너 돈미약국 옆 골목으로 들어가면 본격적으로 한옥밀집지역인 가회동 31번지가 펼쳐진다, 좌측 축대 위로 올라가서 바라보는 전경은 가회동 31번지 일대를 한 눈에 조망해 볼 수 있는 지점으로 북촌을 대표하는 경관임에 부족함이 없다. 넘실거리는 기와지붕 사이로 북촌 꼭대기에 위치한 초록색 박공지부의 이준구 가옥이 북촌의 독특한 인상을 더해준다.

가회동 골목길(내리막길)

북촌 8경 중 가장 많이 알려진 5경인 내리막길 모습입니다. 한옥 지붕 처마 뒤로 남산 타워의 모습도 보이고 빌딩 숲으로 가득한 서울 도심도 보이네요.

가회동 골목길(오르막길)

북촌 8경 중 가장 많이 알려진 6경인 오르막길 모습입니다. 한옥 지붕 처마 뒤로 남산 타워의 모습도 보이고 빌딩 숲으로 가득한 서울 도심도 보이네요.

가회동 31번지

북촌 3경이 있는 가회동 11번지와 북촌 5,6경이 있는 가회동 31번지는 사진이 제일 잘 나오는 곳으로 사람도 제일 많고 붐비는 곳이다.

북촌 2경에서 돌아와 중앙중,고를 지나 가회동 11번지로 들어서면 본격적으로 많은 한옥이 모습을 드러낸다.

삼청동 돌계단길

빼곡한 한옥들의 지붕과 경복궁, 인왕산, 청와대의 조망이 좌측으로 펼쳐지는 화개1길을 따라 오르다보면 삼청동길로 내려가는 돌층계길이 있다. 돌계단길을 끝까지 내려가면 북촌의 마지막 여덟 번째 포토 스팟이 있다.